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U Today

대한민국대표하는 경남의 국가거점국립대학

GNU소식

4200t급 LNG 추진 어업실습선 건조한다

  • 부서명대외협력처>대외협력과
  • 등록일 2021.07.17
  • 조회수 69


경상국립대학교, 4200t급 LNG 추진 어업실습선 건조한다

• 수산·해양계 대학 최초의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

• 해양과학대학 학생들의 원양·연근해 어업실습에 획기적 발전 기대

• 2022년 3월 착공…2023년 11월 경상국립대에 인도 예정

• 경상국립대-대선조선(주)-(주)한국해사기술 간 업무협약 체결식

• 7월 12일(월) 오후 2시 부산시 다대동 대선조선(주) 다대조선소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가 우리나라 수산·해양계 대학 최초로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어업실습선을 건조한다. 이에 따라 1917년 우리나라 최초로 설립된 수산·해양계 대학인 경상국립대학교 해양과학대학 학생들의 원양·연근해 어업 실습에서 안전성·전문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상국립대학교는 기존의 어업실습선인 ‘새바다호’를 대체할 LNG 추진 어업실습선 건조 업무 협약식을 7월 12일 오후 2시 부산시 사하구 다대동 대선조선(주) 다대조선소에서 개최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발주처인 경상국립대학교 권순기 총장, 정우건 연구부총장, 김태훈 사무국장 등 10여 명, 건조사인 대선조선(주) 이수근 대표이사, 문우진 기술본부장, 박태욱 생산본부장 등 10여 명, 감리사인 (주)한국해사기술 유희철 대표 부사장, 이기영 상무, 양상용 상무 등 1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협약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엄격히 적용하여 진행된다. 


경상국립대학교가 이번에 새로 건조하는 어업실습선은 선령 20년을 초과한 노후 실습선 ‘새바다호’(999t)를 대체하는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4200t급)’으로 건조 예산은 484억 6100만 원이다. 어업실습선의 제원은 길이 95.3m, 너비 15.4m, 깊이 8.4m, 흘수 5.5m이다. 총톤수는 4239t이고 승선인원은 110명, 최대 속력은 16노트이다. 새 어업실습선의 공식 명칭은 추후 공모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2001년 건조된 새바다호는 20년 동안 경상국립대학교 해양과학대학 학생들의 어업실습에 크게 기여하고 퇴역을 3년 가량 앞두고 있다. 


이번에 건조하는 어업실습선은 1000t급 이상의 국내 관공선 가운데 교육부 최초로 적용되는 친환경 LNG 연료 추진 선박이다. 


‘경상국립대학교 실습선 건조추진단’(단장 김무찬 해양과학대학장)은 대선조선과 협력하여 LNG 추진 선박의 안전성 확보, 친환경 선박산업 선도, 안전하고 쾌적한 승선실습 교육환경 개선 등을 위하여 건조 공정별로 세부적인 검증 체제를 구축하기로 하였다.


LNG 추진 어업실습선 건조 사업은 2022년 3월 착공하여 8월에 기공하고 12월에 진수하게 된다. 경상국립대학교에 인도하는 시기는 2023년 11월로 예상하고 있다. 2024년에 입학하는 경상국립대학교 해양과학대학 학생들은 새 실습선을 이용하여 오대양을 항해하며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어업 관련 실습을 할 수 있게 된다. 


경상국립대학교 관계자는 “미래에 대비한 정부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및 중소 조선소 활성화 정책에 발맞추어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LNG 연료 추진 선박을 건조하게 됐다.”라면서 “이를 통하여 경상국립대학교가 친환경 선박산업 및 LNG 선박운항 교육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권순기 총장은 “교육부 최초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이 건조되면 학생들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승선 실습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해기사 지정교육기관 최초의 LNG 교육 설비를 이용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강조하고 “정부에서 추진하는 LNG 연료 추진 관련 조선 기자재 설비의 국산화에 기여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1945년 설립된 대선조선(주)은 부산광역시에 위치한 강한 중소형 조선소이다. 대학교 실습선을 비롯해 컨테이너선, 화학 제품 운반선, 참치 선망선, 어업지도선 등 특수 목적선 제조 분야에서 독보적인 실적을 쌓아왔다. 2001년 경상국립대학교의 새바다호를 건조하기도 했다. 


감리사인 (주)한국해사기술은 1969년 3월 우리나라 최초로 설립된 민간 조선기술전문 용역회사로서 1700여 종의 국내외 초대형 유조선(VLCC), LNG선(LNG Carrier), 컨테이너선, 로로선(RO-RO선) 등 대형선들과 5000t급 경비함, 쇄빙기능을 가진 극지해양탐사선, 방사성폐기물운반선 등 각종 특수선을 설계하였다. 또한, 2000여 척 이상의 국내외 각종 선박을 건조감리하고, 대우조선소·삼성조선소를 비롯한 중·대형 조선소의 기본계획, 인천항 갑문설계를 비롯한 각종 해양철구조물의 설계, 감리업무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세계적인 조선 엔지니어링 회사로 성장하여 한국이 세계 제1위의 조선공업 국가로 발전하는 데 중요한 기술적 뒷받침을 제공하여 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사진 설명: 경상국립대학교 LNG 추진 어업실습선 조감도

⊙ 내용 문의: 경상국립대학교 해양과학대학 실습및실습선운영관리센터 055-772-9031

[]   콘텐츠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만족도 조사
  • 소속 : 홍보실
  • 전화번호 : 772-0283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자료관리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가좌캠퍼스 52828 경상남도 진주시 진주대로 501
    055) 772 - 0114,1114
  • 칠암캠퍼스 [대학본부] 52725 경남 진주시 동진로 33
    [의·간호] 52727 경남 진주시 진주대로 816번길 15
    055-772-3114
  • 통영캠퍼스 53064 경남 통영시 통영해안로 2
    055-772-9099
  • 창원산학캠퍼스 51391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차룡로 48번길 54
    055-772-0248
  • 내동캠퍼스 52849 경남 진주시 내동로 139번길 8
    055-772-3114
라이트
모드
최상단으로 이동